여수YMCA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이미지
홈 > 시민운동 > 최근활동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여수해상케이블카 기자회견(5월28일)
2015-06-05 16:09:03, 조회 : 2,042, 추천 : 196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멈춤 사고 및 50분 만에 운행재개, 직원추락 중상 사고 및 은폐사건, 다음에는…
여수해상케이블카 대형사고 우려된다! 책임자를 처벌하고 임시사용 중단하라!
불안전한 외줄(Mono) 케이블카 시설과 운영에 대한 전면적인 안전점검 실시해야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5월 28일(목) 오전 11시 여수시청 현관 앞 계단에서 “멈춤사고 및 추락은폐 여수해상케이블카 임시사용 중단요구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사고가 연속해서 발생했음에도 임시사용을 계속하는 것은 대형 사고를 예고하는 심각한 안전 불감증으로 시민과 관광객의 생명을 담보로 한 위험한 운행을 멈출 것을 주장한다.
  여수연대회의는 여수해상케이블카 자산공원정류장에서 지난 3월 17일 발생한 직원 추락 중상 사고 및 은폐 사건, 지난 5월 7일 바다 위 백여 미터 상공에서 발생한 멈춤 사고 및 50분 만에 운행재개 등 심각한 안전 불감증에 대해 더 큰 사고가 일어나기 전에 임시사용을 중단하고 시설과 운영에 대해 전면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여수해상케이블카가 운행 중인 외줄(Mono) 케이블카는 두줄(Bi) 및 세줄(Tri) 케이블카  등 다른 형식에 비해 투자비가 저렴한 반면 바람에 취약하고 사고 가능성이 높은 방식으로 준공 후 정식사용 전에도 훨씬 엄격한 안전진단을 실시해야 하는데 허가조건도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여수시의 준공 전 임시사용 승인으로 심각한 사고가 우려된다.
  여수해상케이블카 멈춤 사고 전날인 지난 5월 6일자 사천시 해상케이블카 보도자료는 ‘바다를 가로지르는 삭도로 돌풍 등에 대한 안전성 확보가 가장 중요하여 케이블카 운행 방식을 외줄(Mono)에서 두줄(Bi)로 확정’하였고, “그간 안전성 문제 등으로 시기가 조금 늦어졌으나, 그 무엇보다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안전이 가장 우선”이라고 했다.
  여수해상케이블카는 지난해 12월 2일부터 여수시로부터 임시사용 승인을 받아 운행을 시작했지만 추락 및 사고 위험 문제 등 지적이 계속되었다. 여수해상케이블카 직원 추락 중상 사고 및 은폐사건 1주일 전인 지난 3월 11일 여수연대회의는 ‘안전․환경․교통․주차․요금 문제에 대한 근본대책 요구 시민사회 기자회견’으로 사고위험을 경고했다.
  여수연대회의는 지난 1월 30일 시작한 ‘여수해상케이블카 임시승인취소요구’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으며, 6월에도 여수연대회의 임원 및 실무책임자들이 매주 금요일 여수시청 앞에서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계속할 것이다. 여수연대회의는 여수해상케이블카 멈춤 사고 및 추락 은폐 책임자를 처벌하고, 임시사용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여수시는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여수해상케이블카 임시사용 승인을 즉각 취소하라!

2015년 5월 28일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약칭 여수연대회의)
(여수시민협,여수환경운동연합,전교조여수초등/중등/사립지회,여수YWCA,여수YMCA,여수지역사회연구소,여수일과복지연대)
 DSCF7143.JPG | 2.81 MB / 15 Download(s)     DSCF7168.JPG | 3.28 MB / 21 Download(s)     DSCF7176.JPG | 2.79 MB / 21 Download(s)     DSCF7203.JPG | 2.01 MB / 21 Download(s)    


추천하기 목록보기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