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YMCA::회원운동
메인비주얼이미지
홈 > 시민중계실 > 소비자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차량용 블랙박스 ‘무료장착’ 빙자한 얌체상술 주의!
2015-03-27 16:03:58, 조회 : 1,087, 추천 : 135
  2015년 3/6일 한국 소비자원 발표에 따르면  차량용 블랙박스를 무료로 주겠다며 소비자에게 접근하여 교묘한 방법으로 구입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하게 하는 얌체상술이 끊이지 않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한다.
   블랙박스가 무료라며 접근하여 장착한 후 선불식 통화권 구입을 유도하지만 결국 통화권을 지급하지 않거나 일부 금액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는 ‘선불식 통화권 지급’ 상술이 83건(39.9%)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신용카드 포인트로 블랙박스 구입이 가능하다며 포인트 적립 가능 여부를 조회하겠다는 명목으로 신용카드 번호를 알아낸 뒤 대금을 임의로 결제한 ‘신용카드 포인트로 구입 권유’ 상술이 74건(35.6%)이었다.
또한 이동통신요금 결제수단을 신용카드로 변경 시 블랙박스를 무상으로 장착해주겠다고 한 후 대금을 임의로 결제한 ’이동통신요금 결제수단 변경’ 상술이 29건(13.9%), 결제된 블랙박스 대금을 일정기간 동안 통장으로 환급해주거나 무료주유권으로 주겠다고 한 후 이행하지 않는 등의 ‘결제금액 환급·무료주유권 지급’ 상술이 22건(10.6%)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교묘한 상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무료장착, 무료 통화권 제공 등 ‘무료’라는 말에 현혹되지 말고 ▴계약을 할 때는 판매자의 방문판매업 신고여부를 확인하며 ▴계약서상 청약철회 제한조건이나 부당한 위약금 조항은 없는지 꼼꼼히 살피고 ▴신용카드번호,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 제공여부는 신중하게 결정하며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계약일로부터 14일 이내 서면으로 방문판매사업자 및 신용카드사에 청약철회를 요구할 것 등을 당부했다.
1. 차량용 블랙박스를 무료장착 해준다거나 무료통화권을 제공한다는 말에 현혹되지 않는다.    
  - 세상에 공짜는 없음을 기억하고 방문 또는 전화권유(텔레마케팅)를 통해 무료로 준다는 상술에 속지 않는다.
  - 영업사원이 제품을 설명하는 동안 다른 일행이 일방적으로 차량용 블랙박스를 장착한 후 결제를 강요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한다.  
2.  방문판매사업자로 신고 된 업체인지 반드시 확인한다.
  - 계약서에 방문판매업 신고번호, 사업자등록번호, 전화번호, 사업장 소재지, 대표자 이름 등 정보가 기재되어 있는지 확인한다.
  - 계약서에 전화번호(특히 휴대폰 번호), 상호만 있는 판매사업자는 피해 발생 시 연락 두절로 보상을 받기 어려울 수 있으므로 가급적 계약하지 않는다.
  - 방문판매사업자 신고 여부는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www.ftc.go.kr) 또는 판매사업자의 주소지 관할 시‧구청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3. 청약철회 제한조건이나 부당한 위약금 조항은 없는지 꼼꼼히 확인한 후 계약서를 작성한다.  
- 계약서는 분쟁 발생 시 계약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자료가 되므로 계약조건, 청약철회 조건, 계약금액 등 중요한 내용을 꼼꼼히 확인하고 “언제든지 해약가능”등의 말로 약속한 내용은 반드시 특약사항으로 기록하여야 한다.
4. 신용카드번호, 비밀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정보를 함부로 알려주지 않는다.  
- 사업자에게 신용카드를 주거나 개인정보를 알려주면 임의로 결제할 수 있으므로 구입의사가 없다면 절대 제공하지 않는다.  
5.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14일 이내 서면으로 청약철회를 요구한다.  
-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계약일로부터 14일 이내 서면으로 방문판매사업자 및 신용카드사로 청약철회를 요구한다.

차량용 블랙박스관련 피해 발생 시 자율적인 분쟁해결이 어려우면 『1372 소비자상담센터(www.ccn.go.kr)』에 도움을 요청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 skin by totoru